•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 요즘
  • 프린트
대나무와 악기
전통악기는
재료에 따라 여덟가지로 분류하는데 이를 팔음(八音)이라고 하며, 그 중 죽부(竹部)에는 대나무로 만든 악기가 포함된다. 대로 만든 관악기를 죽(竹)이라고 하는데 대금, 중금, 소금, 단소, 퉁소 등이 여기에 속한다. 대롱에 구멍을 뚫고 옆으로 불거나 길이로 불어서 소리가 나는 악기를 피리라고 하는데 대나무로 손쉽게 만들 수 있어서 대피리를
만드는 기술이 발달하였다. 이 대피리는 역사가 깊어 신라악(新羅樂)에서는 삼죽(三竹)이라고 하여 굵기와 길이에 따라 대금, 중금, 소금이 있었다. 퉁소는 주로 반주용으로 쓰이고 단소는 독주악기로도 연주된다. 죽장고(竹杖鼓)는 굵은 대통 속마디를 뚫어 만든 타악기다.
대금
대금은 중금, 소금과 함께 신라때부터 신라 삼죽(新羅三竹)의 하나로 우리나라의 고유 한 관악기이다.
‘저’ 또는 ‘젓대’라고도 부르는 이 악기는 여러해 묵은 노란색의 대나무인 황죽이나 살이 두텁고 양옆에
골이 패인 쌍골죽으로 만든다.
바람을 불어넣는 취공(吹孔)이 1개있고 지공(指孔) 6개가 있다. 또 음정을 조절하기 위하여 악기의 맨 끝에 뚫어 놓은 칠성공(七星孔)이 몇 개 있다. 취공과 지공사이에는 독특한 청공이 있다. 이 청공 의 겉은 갈대청으로 발라져 있는데, 연주시에는 이 갈대청이 풍지가 떨리듯 떨리면서 아주 장쾌하고, 독특한 소리가 난다. 가곡반주의 정악 (正樂)에 사용하는 정악대금과 영산회상, 보허자, 낙양춘, 시나위, 산조(散調), 민요반주 등에 사용되는 산조대금의 두가지가 있는데 산조대금은 조선조 후기에 와서 본래의 대금을 보다 작게 개량한 것이다. 성난 파도를 잠재웠다는 만파식적의 전설을 가지고 있는 대금은 거문고와 더불어 우리의 심금을 가장 크게 울려주는 국악기이다.
중금
중금은 대금보다 작고 취공1개, 지공6개, 수개의 칠성공이 있으나 청공(淸孔)이 없는 것이 대금과 다르다.
중금을 만드는 재료는 여러 해 묵은 황죽(黃竹)을 쓰고, 쌍골죽(雙骨竹)은 쓰지 않는다. 중금은 청공(淸孔)이
없으므로 대금보다 음색의 변화가 적으나 맑고 고운 소리가 난다. 중금은 원래 노래와 춤 할 것 없이 널리
사용되던 악기였다고 할 것이다. 조선에 와서는 종묘제향의 헌가악에 대금, 소금과 함께 편성되었다. 그러던 것이 최근에 이르러서는 대금을 배우기 전에 취법과 운지법을
익히게 하였으나, 1940년 이후로는 거의 쓰이지 않고 있는 형편이다.
소금
소금은 대금, 중금과 함께 신라때부터 전하는 악기로 대금보다 작다는 뜻으로 소금이 라 한다. 악기 모양은
대금과 비슷하고 손가락을 짚는 운지법 또한 비슷하지만 대금소리보다는 전체적으로 한 옥타브 높은 소리가
난다. 서양음악의 오케스트라 편성 때 가장 높은 소리를 내는 피콜로라는 악기에 비견된다. 바람을 불어넣는
취구 1개, 손가락을 짚어 음을 내는 지공 7개 등 모두 8개의 지공을 갖고 있다. 궁중음악의 연주에 주로 쓰이고 있는데 최근에는 창작국악 연주에서 그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그러나 민속음악이나 줄풍류(현악중심의 음악) 음악에서는 잘 쓰이지 않는다. 소금은 고려사 악지에는 7공으로 되어있고 악학궤범(樂學軌範)에는 13공으로 되어 있으며
1950년대에 와서 다시8공으로 개량되어 정악에 널리 쓰이고 있다.
당적
당적은 중금보다 좀 작고 지공(指孔)이 6개여서 중금과 비슷하다. 취공1개, 지공 6개, 모두 7공이다.
당적에 관한 가장 오랜 기록은 고려 문종 30년이다. 당적은 생, 당비파, 방향, 박과 아울러 이미 문종시대에
사용되어 온 것임을 알 것이다.
고려사 악지에 의하면 당적은 팔공이고 악학궤범에도 ‘당적의 제도는 해가 묵은 황죽으로 만들며 모두 팔공이다’라고 하였을 뿐만 아니라 도해와 안공법까지 있어 고려시대의
당적의 제도를 살필 수 있고, 또 현재 당적과의 비교로서 그 달라소 점도 알 수 있다.
단소
단소는 길이가 39cm 정도, 굵기가 2cm 정도 되는 세로로 내려 부는 악기(縱笛)이다.
이 악기가 어느 때부터 우리나라에서 연주되기 시작했는지는 기록이 없어 알 수 없다. 단소의 지공(指孔)은
뒤에 하나, 앞에 네 개가 있다. 그러나 제일 아랫 구멍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보통이다. 단소는 풍류방에서
다른 악기와 같이 현악 영산회상을 연주하거나 가곡ㆍ가사ㆍ시조를 반주하는 중요한 악기다. 또 단소는 합주 뿐만 아니라 생황(笙黃)이나 양금, 또는 가야금이나 거문고 같은
악기와 병주(竝奏)하기도 한다. 이런 현악기와의 연주에서 단소는 현악기와 달리 지속음을 제공 해 주는 역할을 한다. 단소는 이밖에도 그 청아한 음색 때문에 독주 악기로서도
널리 애용되어 왔다.
퉁소
퉁소는 적과 비슷하나 십자공이 없고 현대는 적과 달리 당악(唐樂)에 사용되었다.
그러나 현재는 우리나라 음악에 맞도록 개량되어 독주악기로 연주되고 있다. 조선왕조 성종때는 지공(指孔)과
취공(吹孔) 사이에 처음에는 없던 청공(淸孔)을 하나 더 뚫어 젓대처럼 갈대 청을 붙였던 것 같으나
현재 국립국악원에 전하는 퉁소에는 이 청공이 없다. 민속악에 쓰이는 퉁소는 민속악 음정에 맞도록 조율되어 있다. 악기 앞의 구멍은 네개로 바뀌었으나 청공을 뚫어
갈대청을 붙여 분다. 퉁소는 적이나 단소보다는 훨씬 커서 길이가 69.5cm 정도이다.
지는 김을 넣는 부분은 단소와 같으나 소금과 같이 옆으로 부는 대로 만든 관악기의 하나이다. 좀 더 설명하면
소금의 취구(吹口) 부분에 단소의 맨 윗 부분을 잘라 붙인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 부분을 의취라고 말하는데
취는 새의 주둥이를 말하는 것으로 본래 제것이 아니라 가져다 붙인 취구(吹口) 라는 뜻에서 그렇게 부른 것 같다.
지의 취구는 단소와 같이 맨 위쪽 끝이 U자로 파여 있어 단소를 부는 것과 같지만 음색은 소금보 다 더 부드럽다. 지의 길이는 31cm정도로 소금보다 짧아 높은 음역의 소리가
난다. 또 손가락으로 막는 지공(指孔)의 수가 다섯개로 첫째 지공은 취구 옆에 뚫려 있고 나머지 네 개가 취구와 같은 방향으로 뚫려 있는 점이 소금과 다르다.
이 악기는 현재 문묘 제례악 에만 사용되고 있으나 이 곡이 생기기 훨씬 전 삼국시대에 이미 사용되었음을 문헌을 통해 알 수 있다.
적은 악학궤범(樂學軌範)에 보면 문묘(文廟, 孔子廟) 제례악에 사용되는 악기로 뒤에 구멍이 하나, 앞에 5개 있다.
처음에는 적의 맨 끝은 대나무의 마디를 잘라 마디의 막힌 곳을 십자(十字)로 뚫었지만 현재는 십자공(十字孔)을
뚫지 않는다.
현재 이 악기는 문묘 제례악에 사용될 뿐 별로 쓰이지 않 있다. 따라서 중국 음악에 맞도록 C음으로 조율되어 있다.
약은 지공이 3개밖에 없다. 3개의 지공으로 12율을 내기 때문에 연주법이 까다롭다.
고대의 약은 갈대로 만들었다고 전하나 지금은 대로 만든다. 그 모양은 크기와 굵기 가적과 비슷하다. 아악기의
하나로서 주시대에 이미 이 악기가 사용되었다는 기록을 옛 문헌에서 찾아볼 수 있다.
고대의 약은 대가 아니고 갈대로 만들었기 때문에 이것을 갈약이라고 하였다. 여기 갈약은 이안씨의 악기라고 기록되어 있다. 이에 대하여 양음유는 토고(土鼓)가 목고
(木鼓)와 동고(銅鼓)의 전신이듯이 갈약은 죽약의 전신이라고 말하였다. 한편 일본의 동양음악학자 전변상웅씨는 갈약은 고대 위급의 세비, 아라비아의 네이라는 악기로서
알렉산더 제국의 동진 이전에 중국에 온 듯하다고 했고, 아라비아나 페르 시아 등 서아시아의 횡적은 모두 갈관으로 만들어졌으며, 이안씨는 중국 사람이 아니라 서방에서
들어 온 사람이라고 하였는데 확실 한 근거는 없다. 그런데, 고려 예종 11년 6월 송의 휘종이 보내 준 아악 가운데에는 약이 들어 있지 않고, 문무의 무구로써 들어왔다.
이로 보면 고려 예종 때에는 아악기로서의 약이 들어오지 않고, 육승무의 문무를 출 때 들고 추는 무구로 들어 온 것임을 알 수 있다. 지금도 문묘 제향때에 연출되는
문무에 왼손에 약을 들고 춤춘다.
피리
피리는 향피리, 당피리, 세피리의 3종이 있는데 모두 8개의 지공을 가진 죽관(竹管)에
겹으로 된 서를 꽂아서 분다. 서는 대를 깎아서 만든다.
향피리
흔히 피리하고 하면 이 향피리를 뜻한다. 향피리는 정악과 민속악을 망라해서 널리 쓰이고 있다. 악기의 크기는
작지만(약 25~26cm) 음량은 비교적 클뿐만 아니라 셈여림의 표현도 자유롭게 할 수 있기 때문에 합주에서
서양의 바이올린처럼 주율선을 담당한다.
당피리
글자 그대로 풀이하면 당나라 피리란 뜻인데, 이미 고구려 때 들어와서 우리 악기화 된 향피리와 구별하기 위해서 이런 이름을 붙이게 되었다. 향피리보다 굵으며 소리는
생김새대로 다소 거칠며, 중국계 음악연주에 적합하도록 만들어져 있다.
세피리
가느다란 피리라는 뜻을 가진 악기며, 실제로 가느다란 관대를 사용해서 만든다. 악기가 가는 만큼 음량도 적은데, 그렇기 때문에 작은 규모의 실내악이나 가곡ㆍ가사 등의
성악곡 반주에 편성된다. 악기가 작고, 섬세하므로 연주 또한 대단한 기술이 필요하다고 한다. 그래서 가장 먼저 굵은 당피리를 배워 힘을 얻은 후에 향피리를 배우고,
마지막으로 세피리를 배운다.